유연함을 위한

브랜드 싱크로율

로셜컴퍼니 대표 장태수   ㅣ   2024.06.24


안녕하세요, 간단하게 소개 부탁드리겠습니다.


안녕하세요, 브랜드를 만드는 크리에이티브 그룹 로셜컴퍼니 대표 장태수라고 합니다.
여러 파트너사와 함께 다분야의 브랜드를 개발하고 또 팀원들과 로셜만의 브랜드들을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여러 브랜드를 만들어오면서 특히 중요하게 생각하시는 브랜딩 포인트가 있으실까요?


오랜시간 브랜드를 기획하고 만드는 일을 해오면서, 어느정도 브랜드와 구성원이 자리잡히면 그 사이의 싱크로율을 높이는 일이 굉장히 중요한 것 같더라고요. 여기서 싱크로율이란 브랜드가 가고자하는 방향, 말하고자 하는 것과 같은 가치적인 부분들이 구성원들에게 동일하게 내재화되어 있는지와 같은 것들을 말합니다.

브랜드 싱크로율이라, 재밌는 개념이네요. 조금 더 자세히 설명 부탁드립니다.


이 싱크로율을 맞추는 때를 놓치게 되면 만들어둔 브랜드가 어느순간부터 낯설게 느껴지며 트렌드만 쫓게되거나, 담당자 또는 구성원 일부가 바뀌면 색이 섞이고 기준점들이 바뀌기 쉽거든요. 1~5인 이하의 초기 스몰브랜드일 때는 강한 브랜드색채와 탄탄한 커뮤니케이션을 유지해 오다가 어느정도 시간이 지나고, 규모가 커지면서 많이들 겪는 현상이죠. 브랜드씬에서 유독 스몰브랜드들이 두각을 나타낼 수 있는 것도 이러한 싱크로율을 맞추는게 훨씬 편리하기 때문입니다.

그럼 언제쯤 이 과정을 거치는게 좋을까요?


이 시점을 따지는건 숫자적인 규모를 떠나 초기 리더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팀 색채가 갖춰졌다고 생각될 때쯤 시도해보는 것이 좋다고 봅니다. 어느정도 비즈니스 모델도 돌아가고 조직도 안정화가 되면서 더 큰 성장을 위한 페이즈2에 접어들때 쯤이랄까요. 최근 저희 팀도 이런 싱크로율을 위해 컬처덱이라는 내부 조직 문화를 기록한 가이드를 제작하기도 했습니다.

로셜컴퍼니 컬처덱 아이데이션 과정 이미지

마지막으로 브랜딩에 대해 하고 싶은 말이 있으실까요?


브랜딩할 때 저 스스로에게도 계속해서 하는 말인데요. 브랜딩은 ‘한 그루의 나무를 심는 일’과 같아요. 묘묙을 심기 전에 땅을 고르는 일부터 하잖아요. 어떤 땅에 나무를 심어야 잘 자랄까 고민하면서요. 그리고 원한다고 해서 바로 다 큰 나무를 볼 수도 없죠. 기다려야 해요. 중간중간 나무가 잘 자라고 있나 관리해 줘야 하고, 갑작스러운 태풍으로 인해 나무가 쓰러지지 않도록 주변에 거치대를 설치하여 보살펴야 해죠.

작업을 하다보면 ‘성과'에 치중되기도 하는데요. 그럴 때마다 되새깁니다. 나는 지금 한 그루의 나무를 키워내고 있으니, 조급해하지 말자고.

유연함을 위한
브랜드 싱크로율

 로셜컴퍼니 대표 장태수    ㅣ    2024.06. 24


안녕하세요, 간단하게 소개 부탁드리겠습니다.


안녕하세요, 브랜드를 만드는 크리에이티브 그룹 로셜컴퍼니 대표 장태수라고 합니다.
여러 파트너사와 함께 다분야의 브랜드를 개발하고 또 팀원들과 로셜만의 브랜드들을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여러 브랜드를 만들어오면서 특히 중요하게 생각하시는 브랜딩 포인트가 있으실까요?


오랜시간 브랜드를 기획하고 만드는 일을 해오면서, 어느정도 브랜드와 구성원이 자리잡히면 그 사이의 싱크로율을 높이는 일이 굉장히 중요한 것 같더라고요. 여기서 싱크로율이란 브랜드가 가고자하는 방향, 말하고자 하는 것과 같은 가치적인 부분들이 구성원들에게 동일하게 내재화되어 있는지와 같은 것들을 말합니다.

브랜드 싱크로율이라, 재밌는 개념이네요. 조금 더 자세히 설명 부탁드립니다.


이 싱크로율을 맞추는 때를 놓치게 되면 만들어둔 브랜드가 어느순간부터 낯설게 느껴지며 트렌드만 쫓게되거나, 담당자 또는 구성원 일부가 바뀌면 색이 섞이고 기준점들이 바뀌기 쉽거든요. 1~5인 이하의 초기 스몰브랜드일 때는 강한 브랜드색채와 탄탄한 커뮤니케이션을 유지해 오다가 어느정도 시간이 지나고, 규모가 커지면서 많이들 겪는 현상이죠. 브랜드씬에서 유독 스몰브랜드들이 두각을 나타낼 수 있는 것도 이러한 

싱크로율을 맞추는게 훨씬 편리하기 때문입니다.

그럼 언제쯤 이 과정을 거치는게 좋을까요?


이 시점을 따지는건 숫자적인 규모를 떠나 초기 리더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팀 색채가 갖춰졌다고 생각될 때쯤 시도해보는 것이 좋다고 봅니다. 어느 정도 비즈니스 모델도 돌아가고 조직도 안정화가 되면서 더 큰 성장을 위한 페이즈2에 접어들때 쯤이랄까요. 최근 저희 팀도 이런 싱크로율을 위해 컬처덱이라는 내부 조직 문화를 기록한 가이드를 제작하기도 했습니다.

안 그래도 최근 SNS에 제작하셨던 컬처덱을 공개한 게 많은 관심을 받으셨는데, 

실제로 어떤 효과들이 있었나요?


앞서 언급한대로 아직 숫자적인 규모는 작지만, 3년차쯤 접어드니 주요 서비스나 구축해둔 브랜드도 돌아가기 시작했고 여러 팀 변화 끝에 계속해서 유지하고 싶은 조직 색채가 나오는 것 같았거든요. 해서 올초 2박 3일 함께 동고동락하면서 어렵게 우리 스스로를 정의해 낼 수 있었습니다. 많이 궁금해하셨던 것도 이런 여정의 중요성에 대해 많이 공감하고 계신다고 느꼈고요.

알음알음 흐릿하게 그려지던 것들을 우리의 언어로 문서화하는 과정을 거치고 나니 확실히 많은 부분의 의사결정 등에서 기준점이 잡히는 것 
같아요. 구태여 하나하나 마이크로하게 가이드하지 않아도 구성원들이 스스로 ‘우리’는 어떻게 행동해야하고 생각해야하는지 알고 움직이는 거죠. 전에는 견해차이를 좁히는데 시간을 많이 썼다면 이제는 어떻게 더 잘할까라는 방법적인 이야기에 더 집중할 수 있어 좋은 것 같습니다.

로셜컴퍼니 컬처덱 아이데이션 과정 이미지

끝으로, 브랜드를 고민하고 또 만들고 계시는 모든 분들께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개인적으로 요즘 조금 아쉬운 건, 브랜딩에 대한 관심도는 높아졌는데 이게 로고, 패키지, 네이밍같이 보여지는 브랜드 자산 구축 정도에만 초점이 맞춰지는 것 같아 아쉽더라고요. 초기부터 헤비하게 브랜드에 접근하자는 건 아니지만, 내부 브랜딩 여정에도 많이 관심갖고 오래갈 수 있는 브랜드에 대해 고민해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브랜드를 만들어가는 그 험난하고도 위대한 여정을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Say hi

hello@locial.kr


+82(0)507-1334-0384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73-2, 3층 로셜컴퍼니


© 2024 LOCIALCOMPANY


로셜컴퍼니

대표자 장태수

+82 (0)507-1334-0384

(04320)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73-2, 3층

3F, 373-2, Hangang-daero, Yongsan-gu, Seoul, Republic of Korea

사업자등록번호 223-66-00346

통신판매신고번호 제2023-서울용산-1587호

© locialcompany all rights reserved

hello@locial.kr